:::영광종합병원입니다.:::
  홈으로 로그인 사이트맵 상담문의 구홈페이지 가기 SMS 관리자
찾아오시는길
주요전화번호
온라인진료예약
신생아사진
고객의소리
장례식장빈소현황
 
칭찬하기
사생대회 접수하기

 
 
 고객지원 > 건강소식
   
  [3내과(호흡기, 알레르기)] ▶ 담배 피우면 피부암 위험 높아진다
  작성자 :      날짜 : 12-06-21 08:09     조회 : 3044    
담배 피우면 피부암 위험 높아진다
 
(서울=연합뉴스) 흡연과 연관된 암에 피부암을 추가해야 할 것 같다.

  영국 노팅엄 대학 담배규제연구소의 조 레오나르디베(Jo Leonardi-Bee) 박사는 흡연이 가장 흔한 피부암 중 하나인 편평세포암을 촉진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18일 보도했다.

  레오나르디베 박사는 11개국에서 중년이상 연령층을 대상으로 실시된 총25편의 연구논문을 종합분석한 결과 담배를 피우면 피부 편평세포암 위험이 평균 52%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그러나 흡연이 또 다른 흔한 형태의 피부암인 기저세포암과는 연관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피부암은 편평세포암과 기저세포암이 전체의 97%를 차지하고 있다. 나머지가 치명적인 피부암인 흑색종이다.
편평세포암은 피부의 맨 바깥층인 표피에서 발생하는 암으로 다른 부위로 전이 될 수 있는 반면 기저세포암은 표피 밑의 세포층인 진피에서 발생하며 전이는 되지 않는다.

  작년 12월에는 미국 모피트 암센터 연구팀이 편평세포암으로 진단된 여성은 흡연자일 가능성이 비흡연자일 가능성보다 2배 높으며 담배를 오래 피운 남성은 기저세포암 위험이 약간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한 일이 있다.
이 연구결과는 '피부과학 기록(Archives of Dermatology)' 온라인판(5월18일자)에 실렸다.

skhan@yna.co.kr